david_Park박동희 / David Bak: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으로 인도네시아 조선업을 이끌어가는 위대한 한국인 / A Great Korean Leading the Indonesian Shipbuilding Industry Through Unflinching Effort and Desire to Overcome Obstacles”

인도네시아 바탐섬에 위치한 조선소, 트리까르야 알람 창업자,

인도네시아 자유총연맹 회장 / Founder of Trikarya Alam Shipbuilding located on Batam Island of Indonesia, and Chairman of the Korea Freedom Foundation of Indonesia”

 

KBC의 한국어 EXCLUSIVE Interview입니다. 해외에서 성공한 기업인 관련 인터뷰를 통해, 그들의 경험에서 나온 소중한 비즈니스 관련 에피소드를 다룰 예정입니다.

This is the Korean-language version of the Korea Business Interview Series on KBC. In these interviews, we are discussing valuable business examples that come from the experiences of businesspeople who have been successful overseas.

2011년 5월 14일 오전, 서울 르네상스호텔 지하 커피숍에서 현재 인도네시아 바탐섬에 위치한 조선소, 트리까르야 알람 창업자, 인도네시아 자유총연맹 회장직을 맡고 계신 박동희 회장과 함께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On the morning of May 14, 2011, we met Chairman David Bak in the basement coffee shop of the Rennaissance Hotel in Seoul. Mr. Bak is founder of Trikarya Alam Group, a shipbuilder based on Batam Island, Indonesia; he is also Chairman of the Korea Freedom Federation of Indonesia.

첫인상은 전형적인 CEO의 모습이였습니다. 그러나 인터뷰 진행하면서 중간에 아이같이 해맑게 웃으시는 모습에 인간적인 매력도 느꼈습니다.

Chairman Bak’s first impression is that of a typical CEO. But as we proceeded with the interview, we could sense from his bright smile that he has a lot of charisma.

인터뷰는 대화형식으로 진행되었고 약 1시간정도 인터뷰에 참여해 주셨습니다.

Our interview lasted about an hour and followed a question-and-answer format.

“지금 30만평에 이르는 세 번째 조선소를 건조하고 있는데, 완공되면 인도네시아 최대 조선소가 탄생합니다.” “Our Third Shipyard, Which Is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Is One Million Square Meters in Size. When Finished, It Will be The Largest Shipyard in Indonesia.”

트리까르야 알람은 경제적/지리적 요충지 역할을 하는 인도네시아 바탐섬과 카리문섬에 위치해 있습니다.

Trikarya Alam has shipyards on Batam and Karimun islands in Indonesia, a strategically important region, both economically and geographically.

박동희 회장이 조선소 근로자들에게 직접 용접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함께 배를 20년이상 제작하여 인도네시아의 조선산업을 이끌어 왔습니다.

Chairman Bak, a leader in the Indonesian shipbuilding industry, has been manufacturing ships for over twenty years. He even personally teaches welding techniques to his workers.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고 지금은 인도네시아에서 배의 품질을 자부하는 명실상부한 인도네시아 조선소로 입지를 굳히게 되었습니다.

Being recognized for these efforts, the company has now taken a strong position in the Indonesian shipbuilding industry with pride in the quality of its ships.

또한, 최근에는 인도네시아의 최대 조선소로 발돋음 하기 위해 제 3 조선소 건립 중입니다.

Further, the Group is now building a third shipyard, which will be Indonesia’s largest when finished.

주요사업으로는 Ship Repair, Ship Builder, Steel Fabrication 그리고 Offshore Engineering이 있고, 최근 레져수요가 급증하여 레져용 보트생산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The Group’s main businesses include ship repair, ship building, steel fabrication and offshore engineering, and with the rapid increase in leisure demand, the Group is also entering the market for recreational boats.

———

아래는 박동희 회장님의 인터뷰내용 입니다.

The following are the main matters discussed with Chairman Bak.

———

Dennis Oh: 안녕하십니까? 박동희 회장님, KBC 인터뷰 자리에 모시게 되어 정말 영광입니다.

저는 Korea Business Central 운영자 Dennis Oh 입니다.

Dennis Oh:Hello, Chairman Dong-Hee Park. It’s an honor to interview you for KBC today. I am KBC Administrator Dennis Oh.

박동희 회장: 반갑습니다. 귀한 자리에 불러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Chairman Bak:It’s nice to be here. Thank you for inviting me.

Dennis Oh: 그럼 박동희 회장에 대한 본격적인 인터뷰를 시작해 보겠습니다. 회장의 자라온 배경 그리고 어떻게 먼 타지 인도네시아에 정착하시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Dennis Oh:Then I’ll begin the interview by asking about your background and how you came to do business in the distant land of Indonesia.

박동희 회장: 1953년, 김해에서 7남매의 장남으로 태어나 시골에서 겨우 중학교를 졸업하고 부산에 올라와 기계창 직업훈련소에서 선반기술을 배우고 야간학교를 다니며 고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

Chairman Bak:I was born in 1953 in Kimhae, Korea as the oldest male in a family of seven brothers and sisters. As we were living in the countryside, I was barely able to graduate from middle school before heading to Busan where I learned lathe-operating at a mechanic occupational training center. I also attended evening school in order to graduate from high school.

고등학교 졸업 후, 외국에 대한 동경과 발전된 모습을 보고 싶어, 펜팔을 시작하여 해외에 있는 친구들과 영어로 연락을 주고 받았습니다.

어느날, 외양선을 타면 해외를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하여 서울에 있는 원양 직업훈련소에서 무선통신을 공부하고 군대에서 통신병을 거쳐 제대 후, 외양선에서 통신장으로 근무를 하게되어 해외를 나갈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After graduating from high school, I had a yearning to go overseas and see the economic development there. So I started corresponding with penpals and exchanged letters with them in English. One day, I got the idea to take a ship and go overseas. So I studied wireless communications in a marine occupational training center in Seoul. After leaving the army as a communications soldier, I had the opportunity to work as head of communications on an ocean-going ship.

외양선 통신장으로 근무를 하면서 뉴질랜드, 호주등 다양한 선진국 나라를 방문했는데, 우리나라 보다 선진국인 서양에서는 돈 없이는 살기 어렵다고 판단하여 후진국에서 정착을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때 마침 인도네시아에서 현지 아가씨와 교제를 하게 되어 연애 후 결혼을 하여 정착을 하게 되었습니다.

Working as head of communications on ships, I visited various advanced countries, such as New Zealand and Australia, but I judged that it would be difficult to live in the West without having money and so I chose to settle in a developing country, instead. And it also turned out that I began dating a local girl and we got married; thus, I ended up in Indonesia.

Dennis Oh: 처음부터 먼 타지에서 비즈니스를 시작하시게 되었군요.

Dennis Oh:So you started business for the first time in a distant land.

제 생각엔 언어와 비즈니스 문화 차이로 겪은 일들이 많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어떠한 에피소드가 있었는지 말씀 부탁드립니다.

I’m thinking that you would have encountered a lot of difficulties due to language and business differences. Is there a particular story you can share with us about this?

박동희 회장: 인도네시아와 한국은 경제적으로 문화적으로 많은 차이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Chairman Bak:It is true that Indonesia and Korea are very different from each other, both in terms of economy and culture.

예전에는 요즘과 같이 인터넷을 통한 정보수집이 어려워서 직접 몸소 부딪히고 많은 시행착오를 겪어서 정보와 노하우를 수집하였습니다. 이렇게 몸으로 직접 얻은 노하우는 진정한 경험에서 얻어지는 것들이라 제게 큰 힘이 되고 오래 남습니다.

In the past, it was difficult to get information like we can now through the Internet and so I made a lot of mistakes on my own while I was gathering information and know-now. But my physical efforts in this way brought me true experiences that have been a big source of strength for me.

Dennis Oh: 그럼 현재 몸담고 계신 트리까르야 알람에 대해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트리까르야 알람은 인도네시아 바탐섬에 있는 선박 건조 예인선 및 바지선 건조 제작하는 기업으로 알고 있습니다.

Dennis Oh:I’d like to discuss a bit about Trikarya Alam, which is the company you run now. I understand that Trikarya Alam manufactures tugboats and barges on Batam Island, Indonesia.

막연히 생각해보면, 한국인이 타국에서 중공업인 조선소를 운영하기 힘들것으로 생각하는데, 어떠한 계기로 조선소를 세우게 되셨습니까? 혹시 인도네시아의 지형적 특성을 고려해서 조선소를 세우게 되셨나요?

I don’t know much about it but I think it would be difficult to run a heavy-industry shipyard as a Korean in a foreign country. What led you to build this shipyard? And were you thinking about the natural advantages of Indonesia when you build the shipyard?

박동희 회장: 처음에는 사업을 위한 충분한 자본이 없어 땅을 개간하여 농사를 짓고 돈을 모았습니다. 그리고 택시를 구입하여 택시 임대업을 하였습니다.

Chairman Bak:At first, I didn’t have enough capital to do business and so I cleared some land and farmed in order to earn money. Then I purchased a taxi and rented the taxi out. While doing the taxi business,

택시 운수업을 하다가 보니 자동차를 고치는 정비에 사업성이 있다고 생각해 정비소를 차렸습니다.

I saw that there was commercial potential in fixing automobiles, and so I set up a repair shop.

그 당시 신개발 지역인 바탐에 섬과 섬사이에 인력 이동이 많아 그 인력을 운송할 선박업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상선 운용 하게 되었는데, 때마침 선박을 수리할 수 있는 시설이 인도네시아에 없어 기존의 자동차 정비공장의 기술자와 몇명의 조선기술자를 영입하여 함께 선박 수리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At that time, a lot of people were moving between the islands in this newly developing area of Batam and so I started a business transporting people by boat. And thanks to this business of operating boats, we then started fixing boats with just my automobile mechanics and some ship mechanics, since there weren’t any other facilities able to fix boats at the time in Indonesia. This is how we got into the ship repair business.

또한, 다른 기업의 배를 수리하면서 평판이 좋아지자 다른 회사와 함께 조선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하여 지금의 조선소가 시작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공기완수와 품질을 목숨처럼 지키려고 노력했습니다. 즉, 세계에 “메이드인 코리아”제품을 판다는 각오로 일했습니다.

From this, I got a good reputation by fixing the boats of other companies and this led to entering the shipbuilding business in a big way along with another company. So that’s the story of how this business started. I have dedicated my life to producing quality work. In other words, I resolved to sell products to the world as if they were “Made in Korea”.

Dennis Oh: 기업을 하기에 인도네시아는 어떤가요?

인도네시아 정부는 해외기업의 국내 투자 유치를 위해 많은 지원을 해 주나요?

Dennis Oh:How is Indonesia as a place to do business? Does the Indonesian government provide a lot of support to attract domestic investment of foreign companies?

박동희 회장: 아시다시피, 자원부국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프라 및 재원부족으로 외국기업의 국내 법인 설립을 위한 전략적인 지원이 불가능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원이 많이 있다는 이유로 해외기업들이 인도네시아 관심을 갖고 비즈니스를 시작하기도 합니다.

Chairman Bak:As you know, Indonesia is a country rich in natural resources. In spite of this, there is a lack of infrastructure and financial resources so that it is impossible for the government to provide strategic support for foreign companies to set up in Indonesia. Still, because there are a lot of natural resources, foreign companies became interested in Indonesia and have been doing business there.

Dennis Oh: 그럼 거주지로서 인도네시아는 어떤가요?

가족들과 함께 인도네시아에서 거주하시는게 불편하지 않나요? 예를 들면 기후, 음식 또는 문화의 차이… 등등..

Dennis Oh:So, what’s it like to live in Indonesia? Isn’t it inconvenient to live there with a family? For example, what about the climate, food and cultural differences?

박동희 회장: 초반에는 문화 음식의 차이로 고생을 했지만, 국제결혼을 하고 오랫동안 생활하면서 불편함은 없어졌습니다.

Chairman Bak:At first, it was hard due to the differences in food and culture but having married internationally and lived there for a long time, I don’t face any particular issues now.

Dennis Oh: 인도네시아 바탐섬은 싱가폴과 가까워 경제적, 지리적 요충지라고 들었는데 어떻습니까?

Dennis Oh:I understand that Batam Island of Indonesia is very close to Singapore, giving it a strategic position economically and geographically. Is this right?

박동희 회장: 네, 맞습니다. 제가 초기에 조선소를 지을 때 바탐섬은 황무지 였습니다. 아무것도 없었죠. 그 당시 인도네시아의 자유경제구역으로 지정되고 개발을 시작할 때 였습니다.

Chairman Bak:Yes, that’s right. When I first started the shipbuilding business there, it was just undeveloped land. There was nothing. That was around the time the area was designated as an economic free zone in Indonesia and development started.

싱가폴과 가까워, 싱가폴의 인프라를 사용할 수 있고,싱가폴로부터 새로운 문화와 기술을 빨리 습득할 수 있는 지리적 특성을 인지하고, 조선소 부지를 바탐섬으로 결정하였죠. 그리고 개발을 진행했습니다.

Singapore is nearby and so it is geographically positioned to make use of the infrastructure of Singapore, as well as to quickly acquire new cultural and technology factors from Singapore. This is why I set up the shipyard on Batam. And the area is continuing to develop.

Dennis Oh: 위치선정을 매우 잘 결정하셨네요?

Dennis Oh:Then you really settled on a very good location?

박동희 회장: 네,

Chairman Bak:Yes.

Dennis Oh: 그럼 싱가폴에 자주 다녀오시겠네요?

Dennis Oh:Then do you go to Singapore often?

박동희 회장: 네, 싱가폴에 필요한 물품을 구입하러 자주 드나듭니다. 오전에 싱가폴에 도착해서 볼 일을 보고 점심에 바탐섬 조선소에 돌아오죠. 아주 가깝습니다. 저는 조선에 관련된 정보수집과 자유총연맹 일정 때문에 싱가폴 뿐 만 아니라 중국, 한국에 자주 방문합니다.

Chairman Bak:Yes, I visit Singapore often to purchase necessary items. If I arrive in Singapore in the morning, I can get my work done and be back at the Batam shipyard by lunch. It’s very nearby. In order to get information about shipbuilding and thanks to my work with the Korea Freedom Federation, in addition to Singapore, I often find myself in China and Korea, too.

Dennis Oh: 그럼 가족들과 함께 인도네시아에서 거주하고 계신가요?

Dennis Oh:Then do you live in Indonesia with your family?

박동희 회장: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부인과 함께 거주하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은 자카르타에 있기 때문이죠.

한국에도 서울에 모든 것들이 있듯이요. 바탐섬, 카리문섬에 있는 두 조선소는 두명의 사장님들이 관리를 하고 계십니다.

그리고 현재 자녀들은 현재 한국에서 유학하고 있거나 인도네시아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Chairman Bak:I live with my wife in Jakarta. This is because Jakarta is the center of politics, economy and culture in Indonesia. It’s just like in Korea where everything can be found in Seoul. I have two presidents, each managing one of the two shipyards on Batam and Karimun.

Dennis Oh: 국제 결혼하셨다고 했는데, 자녀들은 한국문화와 인도네시아 문화를 경험하고 있겠네요?

Dennis Oh:You have an international marriage. Have your children been able to experience both Korean culture and Indonesian culture?

박동희 회장: 네, 한국인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자식들도 한국의 피를 물려받았다고 항상 자식들에게 강조합니다. 5남매 모두 한국에 유학을 와서 학업을 마쳤고, 첫째 장녀는 현재 인도네시아로 건너와 인도네시아 대학에서 한국학을 가르키는 교수로 재직중이고, 둘째 차남은 트리까르야 알람 조선소에서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Chairman Bak:Yes, I have always pushed my children to have pride in being Koreans and emphasized that they have inherited Korean blood. All of my five children studied in Korea and finished there studies there. My first daughter is currently in Indonesia as a professor teaching Korean at a university. My second son is working in the Trikarya Alam Group.

한국인 정서를 바탕으로 다양한 해외 경험을 5남매가 경험할 수 있도록 하여, 세계 어느나라에서도 쉽게 적응하는 능력을 큰 재산으로 물려줬다고 생각합니다.

I have endeavored for my five children to have varied overseas experiences based on the character of a Korean and I regard it as great personal value that they have the ability to easily adapt to whatever country they are in.

Dennis Oh: 제가 알기로는 1998년 인도네시아 폭동이 있었는데, 대다수의 외국인들은 인도네시아를 떠났다고 합니다. 그 당시 어떻게 대처를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Dennis Oh:As I recall, there were riots in Indonesia in 1998 and that most foreigners fled the country at that time. I’m curious what you did to deal with that situation.

박동희 회장:1998년 많은 사상자를 낸 인도네시아 폭동 때 대다수 외국인들이 인도네시아를 떠났는데, 저는 평소와 마찬가지로 조선소에서 인도네시아 기술자들과 함께 배를 만들고 있었습니다. 왜냐면 저는 인도네시아인들에게 잘못한 일이 없어 떳떳했기 때문이죠.

그 당시 시내로 나가지 않고 조선소내에서 생활했습니다. 폭동으로 인한 물적, 인적 피해는 없었죠.

Chairman Bak:At the time of the Indonesian riots of 1998 which killed many people, most foreigners left Indonesia. But I just kept working as normal at the shipyard making ships with my Indonesian workers. I mean, I hadn’t done anything wrong to Indonesians. At that time, I was outside the city and living at the shipyard. I didn’t suffer any physical or human losses due to the riots.

Dennis Oh: 박동희 회장께서는 기업가로서도 큰일을 하고 계시고 현재 인도네시아 자유 총연맹 회장도 겸하고 계시며,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일들을 하신다고 들었습니다.

첫번째로 회장직을 맡고 계신 인도네시아 자유총연맹에 대해 간단히 설명 부탁드립니다.

Dennis Oh:You’re doing great work as a businessperson and are also working as Chairman of the Korea Freedom Federation. I have heard that you are doing a lot of good things that contribute to society.

박동희 회장: 자유총연맹은 한국에서 잘알려졌습니다. 이념단체로는 제일 큰단체인데, 해외에서는 작년에 창립을 했고 지역사회에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심고 NGO단체로서 다양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해외에 창립을 했으니까, 앞으로 더욱 더 활발한 활동을 할 예정입니다.

Chairman Bak:The Korea Freedom Foundation has become well-known in Korea. As an organization based on ideology, it is the largest of its kind in Korea and got established overseas for the first time last year to build up the identity of Korea in local communities, as well as doing a lot of charity work as an NGO. Now that we’ve expanded overseas, we plan to be even more active in the future.

Dennis Oh: 정말 다양한 일을 하고 계시네요. 한가지 더 묻겠습니다. 그럼 사회공헌 활동이 기업을 경영하는데 어떻한 영향을 끼치나요?

Dennis Oh:You are really doing a lot of different activities. I’d like to ask you one thing. What effect do your social activities have on managing your company?

요즘 한국에서는 “사회적기업”이란 키워드가 이슈인데, 이미 박동희 회장께서는 기업가의 사회적 책임을 이미 하시고 계셨네요.

Lately in Korea, the term “social corporation” has become something of a buzzword but you’ve already been taking this social responsibility seriously in business.

박동희 회장: 네, 개인 또는 기업이 지역사회에서 인정을 받고 성장 및 발전을 위해서는 서로 공존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Chairman Bak:Yes, in order for the individual and company to be recognized by the local community and to grow and develop, I think it is important to build an environment where they can co-exist.

Dennis Oh: 앞으로도 기업가로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하실 생각인가요?

박동희 회장님의 미래 계획이 궁금합니다. KBC 회원들에게 말씀해 주실 수 있나요?

Dennis Oh:Are you planning to continue your social activities as a businessperson? I’m curious about your plans for the future. Could you tell our members on KBC?

박동희 회장님: 네, 사회공헌활동은 힘 닫는데 까지 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2008년도에 설립한 한국태권도센터를 인도네시아 전지역에 널리 알리는 활동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예정이고, TK 그룹에서도 축구대회를 실시했는데 지역사회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구대회로 발전시키려고 합니다.

문화, 체육행사를 지역사회와 함께 나누려고 합니다.

Chairman Bak:Yes, I plan to continue my social activities as long as I have the ability. And in the future, I want to continue to promote the Korean Taekwondo Center which I established in 2008 to the entire area of Indonesia. The TK Group also runs a football tournament and we want the local community to enjoy this football tournament with us. I am trying to share cultural and physical exercise activities with the local community.

Dennis Oh: KBC에는 박동희 회장과 같은 해외비즈니스와 연관된 사람들도 있고 지금 막 시작하는 회원들도 있습니다.

Dennis Oh: There are some on KBC who, like you, are involved in overseas business, and there are others who are just getting started.

오늘 회장님과 함께한 인터뷰는 해외비즈니스와 관계된 사람들에게 좋은 내용이 될 것 같습니다. 혹시 해외 비즈니스 선배로서 조언하고 싶으신 점 있으면 말씀해 주세요.

Our interview today will be useful for those involved in overseas business. As someone who has gone before in overseas business, is there some advice you could share with us?

박동희 회장: 네, 해외에 나오면 모든것이 한국과 틀리니까 일단은 그 사회에 자리를 잡기 위해 성실하게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속적으로 목표를 위해 노력하면 언젠가 그것에 대한 합당한 댓가를 받는다고 생각하거든요.

포기하지 않고 힘든상황을 잘 헤쳐나가는 기술이 필요하겠지요.

Chairman Bak:Yes, if you go overseas, everything is different than it was back in Korea and so the first thing you have to do is act diligently to find your place in that society. If you keep working towards your objectives, I think you’ll always receive the appropriate reward for effort. I think it is necessary to not give up and to work one’s way through difficult situations.

Dennis Oh: 오늘 KBC 인터뷰 참여 감사드립니다.

Dennis Oh:Thank you for participating in our KBC interview today.

박동희 회장: 앞으로 KBC에 무궁한 영광이 있길 바랍니다. 오늘 좋은 시간 함께하여 감사합니다.

Chairman Bak:I hope for the continued development of KBC in the future. Thank you for the good time today.

Dennis Oh: 오늘은 인도네시아 트리까르야 알람 조선소의 박동희 회장과 함께 인터뷰를 했습니다. 저는 KBC 운영자 Dennis Oh 입니다. 청취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Dennis Oh: Today we interviewed Chairman Bak of the Trikarya Alam Group of Indonesia. I am KBC Administrator Dennis Oh. I’d like to thank everyone for following our discussion.